라이브스코어 공식 주소입니다.

라이브스코어

공식 주소입니다.

딜러를 데려왔다면 귀찮을 법도 하지만 현철수는 그런 낌새를 전혀 보이지 않았다. 참 예의바른 남자였다.
라이브스코어 딜러는 아니고 힐러인데…….”
“언제든지 대환영입니다! 우리 막공에서는 힐러분들에게 딜러 몫의 2배를 드립니다! 어느 막공을 가도 이렇게 파격적인 조건을 내세우는 곳은 없습니다! 탁월한 선택이십니다!”
“……그런데 힐량이 낮아서요.”
“예?”
현철수가 눈을 크게 뜨며 반문했다. 조금 전 흥분했던 게 미안해서 유지웅은 조그맣게 덧붙였다.
“힐량이 일반 힐러 절반 정도예요. 대신에 치유 속도는 똑같아요.”
“힐량이 절반이라고요?”
현철수의 얼굴에 고민의 빛이 떠올랐다. 힐량이 절반이라 해도 치유 속도가 똑같다면 전투에 투입할 순 있다. 공격대장 입장에서는 그런 힐러라도 받아야 할 판이다. 딜러들도 아무 소리 하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다른 힐러들은 반발을 할 것이다.

“대신에 딜러 몫만큼만 받을게요. 그리고 오늘은 힐러로서 초행이니까 이번은 절반만 받을게요.”
“그렇게 해주신다면야 저야 환영입니다.”
공격대장의 권한은 그렇게 크지 않다. 공격대장들은 공격대 내부의 불만을 조절하기 위해서 치열하게 노력한다. 특히 힐러가 불만을 가지지 않도록 심혈을 기울인다. 힐러 없이는 공격대도 없고, 공격대장도 없다. 힐러들은 마음만 내키면 정규 공격대든 막공이든 자기 맘대로 골라갈 수 있다.
그렇게 둘은 쉽게 막공 레이드에 참가했다. 그리고 즉시 사냥에 나섰다.
“힐! 힐! 힐!”
“꺄악! 이쪽으로 온다!”
“어그로 튀었어! 잡아요, 부탱님!”
날개 달린 사자 형태를 한 괴수가 한 딜러를 향해 이빨을 세우고 달려들고 있었다. 정효주가 재빠르게 뒤를 따라가며 있는 힘껏 엉덩이를 가격했다. 괴수가 화가 나서 대번에 정효주를 돌아보고 물어뜯었다. 정효주는 두 손에 쥔 칼로 괴수를 쉴 새 없이 찔러댔다.
“어그로 돌아갔어요! 부탱 어그로 확보! 힐 집중해요!”

“힐! 힐! 힐!”
“힐이 모자라요!”
“안 돼!”
정효주는 피를 철철 흘리면서 탱킹하고 있었다. 맷집이 약한 그녀로서는 오래 힐을 하기 어렵다. 거기다가 막공이다 보니 힐러 수도 적은 편. 유지웅은 이를 악물고 정효주에게 있는 대로 힐을 꽂아 넣었다.
“메인 탱커 어그로 확보! 이제 메인 탱커에게 힐 집중하세요!”
그 사이 현철수가 어그로를 확보했다. 괴수는 정효주를 놔두고 현철수를 다시금 공격하기 시작했다. 딜러들은 딜을 멈추고 잠시 상황을 살폈다. 지금 딜을 했다가는 다시 어그로가 딜러에게 튈 수 있었다.
“힐 좀 더 주세요!”
현철수가 탱킹을 하면서 외쳤다. 5명의 힐러들은 이를 악물고 힐을 쏟아 부었다. 보통 막공이 6명의 힐러를 데리고 다니는 걸 생각하면 힐러가 모자란 것이다. 딜은 한 명이 비어도 크게 차이 나지 않지만, 힐은 한 명이 비면 어마어마한 차이가 난다.
“딜러들 딜 시작! 녹여 버려요!”

라이브스코어 바로가기

라이브스코어 바로가기

라이브스코어

벤치에서 가까운 쪽 라이브스코어 선수들이 가장 먼저 반응했다. 멀리 공을 옮기던 윙백이 돌연 반대방향으로 길게 크로스를 올린 것이다.
레딩 FC 입장에선 이미 만반의 준비가 되었던 만큼 순식간에 착지 지점으로 몰려 수비하려 했다.
하지만 인원 배분이 이전과 달랐다.
여태까지 햄리츠의 양 사이드는 미드필더진에서 거의 전담하여 마크하고, 공격했으나 이제는 윙백까지 가담했다.
고작 한 명의 차이지만, 그리 넓지도 않은 사이드 지역에서 한 명의 유무는 엄청나게 크다.
결국 몇 번의 공중전을 통해 공을 잡은 윙백은, 순식간에 중앙으로 찔러주는 패스를 했다.
중앙에는 다름 아닌 게릭이 있었다.
게릭은 공을 받자마자 미련 없이 TJ에게 건네주었다.
적어도 오늘 하루만큼은 TJ의 기동력은 유안보다 뛰어났다.
그는 자신의 기동력을 십분 발휘하여 순식간에 골문까지 밀고 들어갔다. 그리고 유안은 드리블이라는 부담에서 해방 된 채 TJ를 백업하여 움직였다.
강력한 태클이 TJ를 향해 들어갔으나, TJ는 태클과 마주하는 척하며 백패스로 유안에게 넘겼다.
‘지금이다···!’
유안의 왼발이 땅에 꽂혔다.

골키퍼는 이것이 정평이 나 있는 유안의 슈팅이라는 것을 직감하고 잔뜩 긴장하여 상체를 숙였다. 상하좌우, 어디로도 물 샐 틈없이 막겠다는 강력한 의지였다.
“······!”
그러나 유안은 슈팅을 때리지 않았다.
오른발이 강력하게 땅을 두들긴 순간, 공은 이상할 정도로 높이 두둥실 떠올랐다.
“젠장!”

수비의 키를 살짝 넘기는, 그야말로 헤딩하기 좋게 배달해주는 완벽한 크로스였다. TJ는 유안의 도움을 헛되이 하지 않았다. 애초에 헛되이 하고 싶어도 가져다 대기만 하면 골대로 향하게 공을 줬는데, 대체 어떻게 헛되이 한단 말인가?
“으랴아아앗!”
TJ가 있는 힘껏 헤딩했다. 골키퍼 역시 있는 힘껏 몸을 날려봤으나, 약간의 페이크가 가미된 헤딩골은 골키퍼와는 반대 방향으로 맹렬히 날아가 그물망을 갈랐다.
“아자!”
이제 시즌 세 번째 골.
작년에 비하면 조금 늦은 페이스다. 하지만 TJ는 그 어느 때보다 기뻐했다. 다른 누구도 아닌 유안이, 그가 이상향으로 삼고자 하는 존재가 그를 믿고 패스해줬기 때문이었다.
“유안!”

라이브스코어 대표도메인입니다. 환영합니다 여러분.

라이브스코어 대표도메인입니다.

환영합니다 여러분.

라이브스코어

그러나 그것만으로도 유안은 달라졌다.
바늘도 들어가지 않는 것은 아닐까, 굳건해 보였던 레딩 라이브스코어 FC의 수비벽이 어딘가 허술해 보이기 시작했다.
남은 시간은 고작해야 10분이지만, 유안은 두려워하지 않았다.
기회가 닿는다면 단 1분만으로도 골을 넣을 수 있는 그다.
마침 공도 햄리츠가 점유하고 있었다.
지친 유안을 배려하는 것인지, 아니면 단순히 공격 활로를 찾지 못해 방황하는 것인지.
공은 꽤나 오랫동안 후방에서 굴러가고 있었다.
레딩 FC 입장에서도 1:0으로 앞선 가운데, 무리하게 쫓아다닐 필요는 없으므로 전체적으로 관망하는 모양새였다.
하지만 그것이 오히려 틈이었다.
유안은 일부러 벤치 근처까지 내려가 레딩측이 보지 못하도록 벅에게 자신의 부활과 변화를 알려주듯 작게 손짓했다.
당장 역습해 들어갈 수 있다는 뜻이었다.
벅은 유안의 눈빛이 심상치 않다는 것을 확인하자마자 곧바로 주장인 게릭에게 손짓했다.
작전 변경의 제스처였다.
준비된 작전 4-1-4-1 대신 변경된 작전은 4-4-2, 투톱 작전.